미디어미래를 선도할 인성과 창의성을 갖춘 전문가 양성

언론자료

[보도] 이승헌 총장, 뇌교육으로 엘살바도르 정부 최고상 수상 <헤럴드경제>

조회수 150

작성자 운영자

이승헌 총장, 뇌교육으로 엘살바도르 정부 최고상 수상

 

 

 

 

- 교육 바꾸고 평화 문화 조성 공로…‘호세 시메온 까냐스’상 수상 

 

- 교육 한류 8년 만에 1개 학교에서 1800여개 학교로 뇌교육 확산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이승헌 총장이 엘살바도르 정부 최고상인 ‘호세 시메온 까냐스’ 상을 지난 12일(현지시각) 카를로스 알프레도 카스타네다 외교부 장관에게 수여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승헌 총장은 이날 엘살바도르 산체스 세렌 대통령과 면담도 했다.

이 상은 내전, 빈곤과 폭력 등 살인율 1위의 나라인 엘살바도르에 한국의 뇌교육을 UN과 한국 교육부, 유엔경제사회이사회(UN-ECOSOC) 협의지위기관인 아이브레아파운데이션(IBREA Foundation, 뇌교육의 국제사회보급을 위해 미국에 설립한 비영리국제단체)와 협력해 엘살바도르 공립학교에 보급하고, 교사와 학생이 한국發 뇌교육을 체험해 몸과 마음의 건강을 증진하고, 학교에 평화의 문화를 조성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다. 뇌교육의 효과와 가치를 직접 체험한 엘살바도르 교사 500여 명이 정부에 포상을 추천했다. 

 

호세 시메온 까냐스(José Simeón Cañas) 상은 인간의 사회적, 교육적, 과학적 그리고 박애주의의 큰 실천을 한 자국민과 외국인에게 수여된다. 특히 인간의 존엄성을 높이고 보호한 위대한 행동에 대해 국가적인 감사를 표현하기 위해 수여하는 상이다.

이승헌 총장은 “2000년 유엔본부 본회의장에서 개최된 유엔 밀레니엄 세계평화 회의에 참석해 ‘평화의 기도’를 낭독했다. 그 때 결코 기도만으로 끝내지 않고, 평화를 실천할 수 있는 도구와 방법을 만들어서 다시 유엔에 돌아오겠다고 다짐을 했다. 평화 실천을 위한 도구가 바로 뇌교육”이라며 “엘살바도르는 뇌교육을 통해서 학생과 교사, 학부모와 지역 사회를 변화시켰다. 한 나라의 교육을 바뀌고 평화의 문화를 조성한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냈고, 뇌교육을 가르치는 2000명이 넘는 교사들의 노고에 감사를 보낸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또 이 총장은 “뇌교육은 한민족의 정신문화와 21세기 미래자산 뇌의 만남으로, 홍익인간의 평화철학을 바탕으로 체험적 교육방법론을 통한 뇌활용 기술”이라며 “인간 누구나 가지고 있는 위대한 뇌의 가치를 발견하고 현실에서 창조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21세기 뇌과학의 발달에 따른 뇌융합 교육의 흐름 속에서, 한국에서 가장 앞서 정립된 뇌교육은 한민족 고유의 정신문화적 자산과 21세기 뇌과학이 접목된 형태로 홍익인간의 평화철학, 인간 두뇌발달원리, 체험적 교육방법론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는 4년제 학위 과정인 글로벌사이버대학교에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이 설립돼 뇌교육 분야의 학사, 석사, 박사 학위과정이 가장 먼저 제도화됐다. 2009년에는 교육부 인가 국가공인 브레인트레이너 자격제도가 만들어졌으며, 뇌교육 중점연구기관인 한국뇌과학연구원은 2007년 유엔경제사회이사회 협의지위지관 승인을 받는 등 한국은 뇌활용 분야에서 선점적 지위를 갖고 있다. 

한편, 이승헌 총장은 이날 수상에 앞서 엘살바도르 교육부 관계자, 교장, 교사 등 200 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엘살바도르 정부 최고상 수상 기념식 및 뇌교육 초청 강연회를 했다. 13일에는 엘살바도르 현지 아침 생방송 뉴스에 출연하여 수상 소감을 인터뷰할 예정이다.

4년제 뇌교육 특성화 대학으로 알려진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K-POP 최초로 빌보드 정상에 두 번 올라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방탄소년단 멤버 7명 중 6명이 학생으로 있어 화제가 된 방송연예학과를 비롯해 융합콘텐츠학과, 동양학과 등 문화 영역에서도 선도적인 대학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jycafe@heraldcorp.com

 

출처 : 헤럴드경제 기사바로가기 

  •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