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미래를 선도할 인성과 창의성을 갖춘 전문가 양성

언론자료

[보도] ‘뇌활용 행복학교’ 학교장 역량 강화 워크숍브레인 <브레인미디어>

조회수 364

작성자 운영자

[집중리포트] 제3차 뇌연구 촉진, 뇌 활용 시대 부상
 
‘뇌활용 행복학교’ 학교장 역량 강화 워크숍
올해로 두 번째,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인성교육연구원 주최
 
지난해 6월 28일 개최한 첫 ‘뇌활용 행복학교 경영을 위한 학교장 연수’에는 초·중·고교 및 특수학교 학교장 300여 명이 참석해 뇌활용 행복학교에 대한 학교 현장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 33개 학교가 뇌활용 행복학교 실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고, 올해 6월 1일 대전 선샤인호텔에서 33개 협약 학교 학교장과 부장 교사 등 40여 명이 참석한 ‘2018 뇌활용 행복학교 경영을 위한 학교장 및 담당자 역량 강화 워크숍’이 열렸다. 이번 워크숍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한 ‘뇌활용 행복교육 힐링 체험’에 이어 ‘뇌과학과 뇌교육의 이해’, ‘정서 조절과 뇌과학’, ‘뇌활용 행복학교 경영 우수 사례’ 소개, ‘뇌활용 행복(모델)학교 경영 컨설팅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 뇌 훈련과 뇌교육은 다르다
- 장래혁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학부 교수
 
▲ '뇌과학과 뇌교육의 이해'를 주제로 발표한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학부 장래혁 교수.
 
‘뇌과학과 뇌교육의 이해’를 주제로 발표한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학부 장래혁 교수는 21세기 뇌의 시대 대한민국 두뇌산업의 나침반이 될 제3차 뇌연구촉진계획(2018~2022)의 비전이 ‘뇌 이해 고도화와 뇌 활용의 시대 진입’으로 제시된 점에 주목했다. 장 교수는 “우리나라는 뇌과학은 선진국을 뒤따라가지만 뇌 활용 분야에서는 선점적 지위를 갖고 있다. 2009년 교육과학기술부가 두뇌 훈련 분야 ‘브레인트레이너’를 국가 공인 민간 자격으로 승인했고, 뇌 융합 학문인 뇌교육 분야의 학사, 석·박사 대학, 대학원을 전 세계적으로 가장 처음 갖춘 나라다”라고 말했다.
 
장 교수는 “우리 아이들은 스마트폰과 게임, SNS를 통한 정보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 뇌에 들어가는 정보의 양은 비슷할 텐데 왜 어떤 아이는 연봉 30억원의 프로게이머가 되고, 어떤 아이는 게임중독자가 될까?”라며 그는 “내가 왜 게임을 하는지, 이 게임을 통해 무엇을 하고 싶은지 질문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인공지능이 인간 지능의 고유 영역을 침범(?)하기 시작한 지금, 많은 사람들이 인간 뇌의 고유성에 대해 질문을 던지기 시작했다면서 교육은 인간 뇌의 고유함을 키우는 방향이어야 함을 강조했다.
 
또한 장 교수는 “뇌 훈련과 뇌교육은 다르다. 뇌교육은 인간 뇌의 올바른 활용과 계발을 위한 융합 학문이자, 인간 삶의 질을 높이는 휴먼 테크놀로지Human Technology다. 이것을 강조하는 이유는 인간 뇌의 창조성이 인류 문명을 탄생시켰지만 오늘날 인류 문명의 위기를 만든 것 역시 인간의 뇌이기 때문이다. 인간의 가치를 높이지 않는 두뇌 발달, 두뇌 훈련은 문제가 있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떤 가치를 추구할 것인가’와 같은 뇌를 활용하고자 하는 방향과 가치에 대한 성찰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정서 조절과 뇌과학, 에너지 명상
- 양현정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교수
 
▲ '정서 조절과 뇌과학'이라는 주제로 발표한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양현정 교수.
 
‘정서 조절과 뇌과학’을 주제로 발표한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양현정 교수는 학업 스트레스가 청소년 뇌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정서 조절을 위한 뇌교육